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예산군 광시면 장전리 둥지탑에서 황새 자연번식 준비 중

기사승인 2020.02.19  13:48:11

공유
default_news_ad1

- 산란알 5개 확인돼 부화 기대

▲ 사진은 둥지탑 속 황새알

[예산/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예산군 광시면 장전리 둥지탑에서 지난 13일 산란알 5개가 확인돼 황새가 자연번식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군에 따르면 지난 해 11월, 2015년에 방사한 수컷 A05와 2018년에 방사한 암컷 B37 사이에 교미가 이뤄져 올해 2월 3일 5개의 알을 산란했다.

통상 2월초 알을 낳고 3∼4월쯤 부화하는 일정을 고려하면, 올해도 자연 방사한 황새의 번식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연황새 번식 성공은 방사 황새가 야생 환경에 안정적으로 적응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해주기 때문에 이번 산란 역시 의미가 크다.

군에서는 2015년 첫 방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50마리의 황새가 자연방사 됐으며, 30마리의 유조가 야생증식 됐다.

군 관계자는 “예산 황새공원은 천연기념물 황새의 대표적인 터전으로 앞으로도 황새 방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자연 번식 개체 수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산 황새공원은 봄을 맞이해 문화관 정비 등 시설 보수를 진행하고 황새공원을 찾는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어린이 생태놀이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생태놀이터와 유아숲체험장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