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립세종수목원, 665종 8680여 본의 지중해 및 열대성 식물 큰 인기

기사승인 2020.11.24  09:16:45

공유
default_news_ad1

- 울긋불긋 지중해성 기후 식물로 단장돼 늦가을 관람객의 눈길 사로잡다

[미래 세종일보] 한인종 기자 =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축구장 1.5배 면적인 1ha 규모로 조성된 사계절전시온실은 지중해온실, 열대온실, 특별전시온실으로 구성돼 사시사철 푸른 식물들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국립세종수목원 내 사계절전시실이 울긋불긋 지중해성 기후 식물로 단장돼 늦가을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으며, 특히 최대 높이 32m, 총 면적 9,800여㎡ 규모로 조성된 사계절전시온실에는 붓꽃을 모티브로 국내 기후와 다른 지중해 식물과 열대식물을 전시했다는 점에서 큰 인기를 끈다.

또한, 전망대가 있는 지중해식물 전시원에는 22m 높이의 전망대에서 케이바 물병나무, 올리브나무, 부겐빌레아 등 228종 1,960본 지중해 기후 식물을 관찰할 수 있으며, 열대온실는 5.5.m 높이 데크길을 따라 나무고사리, 흑판수, 인도보리수 등 437종 6,724본의 열대성 기후 식물의 사뭇 색다른 멋을 만끽할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강신구 온대중부식물보전부장은 “지중해성 기후는 여름에는 몹시 건조하고, 겨울에는 여름보다 습한 특징을 갖고 있다.”고 강조한뒤 지중해온실은 알함브라 궁전을 모티브로 조성돼 관람객들이 지중해 식물의 멋과 향기를 흠뻑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립세종수목원이 개장 초기에는 한꺼번에 많은 관람객이 몰려들면서 관람로 및 포토존 일부가 훼손되기도 했다고 말하고 관람객의 이용 에티켓을 당부 했다. 한편 사계절전시온실은 수목원 관람객 가운데 85%가 방문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내 특별전시온실에서는 ‘정원, 행복을 품다’라는 주제로 계절에 따른 특색을 담아 꽃을 꾸민 테마정원을 오는 29일까지 전시한다.

한인종 기자 hanijuj2402@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