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미애의 독기 뿜는 눈을 보면

기사승인 2020.11.01  07:07:2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용복/ 논설실장

나라 돌아가는 꼴을 보며 심히 우려를 하고 있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추미애에게 경고 한다.

독기를 뿜는 그대에게 천벌이 내릴 것이라고.

추미애여 보라. 리더십에는

1, 나 자신부터 이끄는 셀프리더십과

2, 이순신 장군처럼 나라와 국민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원칙중심의 리더십.

3, 고객에 대한 서비스가 곧 리더십이라는 서비스 리더십,

4, 국민을 섬김으로 이끄는 서번트 리더십이 있다.

중국 전국시대의 사상가인 한비자는 "3류 리더는 자기의 능력을 이용하고, 2류 리더는 남의 힘을 이용하고, 1류 리더는 남의 지혜를 이용한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추미애라는 여인을 보자. 위에 말한 어느 항목에도 없는 눈에 독기만을 뿜고 자기 주장만 옳다고 주장하는 ‘독기 뿜는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춘천의 김진태 국민의 힘 전 의원이 한마디 했다.

『추미애를 보다못한 검사들의 커밍아웃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추미애는 검찰개혁만이 답이라고 좌표를 찍었다. 검찰개혁은 원래 권력으로부터 독립이었다. 바로 추미애같은 사람에게 할 말 하라는 거다. 그런 추미애가 검찰개혁을 들고나오는 건 도둑이 검찰개혁 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다.

예전의 검찰에선 상상도 못할 일이 벌어지고 있다. 권력이 이렇게 노골적으로 검찰 길들이기를 한 적은 없었다. 후배검사들이 대견하다. 그것이 진정한 검찰개혁이다. 절대 먼저 옷벗지 마라. 저 사람들은 그걸 바라고 있다. 끝까지 버텨라. 곧 좋은 세상 온다.』라고 했으며.

대전의 국민의 힘 조수연 변호사도 “검사장들의 비겁함”이라는 제하의 글에서

『검찰이 격랑에 휘말릴 때마다 항상 느끼던 점이 있는데 검찰 최고위직 검사장들은 참 비겁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윤총장이 아무리 구박을 받고 어려움에 처해도 말 한 마디 하지 않는다.평생을 그렇게 처신해서 지금의 이 자리에 올라왔듯이 평검사들이 분노로 난리를 쳐도 ‘에헴’하며 이럴 때일수록 본연의 임무에 충실 하라며 검사장실의 문을 닫고 안으로 들어가 버린다. 그 안에서 ‘다음 어디로 영전할까’하고 주판알을 튕기고 있을 것이다.

"조국, 추미애로 인해 검찰이 쑥대밭이 돼도 나만 영전하면 그뿐이다"라는 검사장들의 이기심이 이들을 침묵으로 이끌고 검찰을 더욱 병들게 한다.

검사장까지 출세했으면 많이 출세했으니 이제는 나보다는 정정당당한 검사장이 돼 주길 바란다.』 고 했다.

나라돌아가는 꼴이 왜 이지경인가?

날만 새면 국민들은 4.15부정선거, 조국자녀 부정입시, 추미애 아들 황제 휴가, 윤미향 횡령사건, 라임사태, 정부 원전폐기 정책으로 수백조 손해 및 원전 감사방해, 중국산 독감백신으로 국민들 살해, 해양공무원의 북한군 살해, 청년층 대량실업사태와 자살자 증가, 부동산 세금폭탄, 전세대란, 자영업자 및 지방공장 줄 도산 등 온통 난리들이다.

그래서 필자가 묻는 것이다.

추미애야, 나라가 니거냐?

답하라 독기 뿜는 눈으로 검찰개혁하려는 추미애는 문재인의 손아귀에 목숨이 달려 있는 게 아니라 지금 반기를 들고 일어서는 2300여 명의 젊은 검사들의 손아귀에 목숨이 달려있다는 것을 알고 국민들을 두려워 할 줄 알라.

그리고 추미애의 무소불위로 휘두르는 칼춤을 보며 희희낙락하는 민주당 지도부도 국민의 힘 윤영석 의원이 부르짖는 절규를 듣고 개과천선하기 바란다.

국민의 힘 윤영석 의원은 페이북에

『'정치가'는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합니다.
민주당과 이낙연 대표가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기어이 후보를 내려고 작정한 듯합니다. 국민들께 했던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저버리고 다음 선거만을 걱정하는 민주당과 이낙연 대표는 전형적인 '정치꾼'입니다.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어떤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이겨야 2022년 대선에서 유리하고 장기집권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2015년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당헌 제96조 제2항에 '성추행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했습니다.
더 나아가 2017년 민주당은 '후보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면 막대한 부담이 국민에게 돌아가므로 해당 정당과 후보자에게 각각 무공천, 선거비용 보전비용 환수 등으로 책임을 묻겠다'는 내용의 법제화까지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는 2016년 20대 총선과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기 위한 정치적 의도였을 것입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비용은 571억 원. 부산시장은 253억 원의 국민혈세가 투입됩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추행 보궐선거 비용으로도 148억 원이 낭비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안희정 전 지사에게 선거비용 환수를 하지 않았습니다.
 2015년 당시 이러한 당헌을 만들 때도 민주당 당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결정을 했을 것입니다. 이번에 그 당헌을 거꾸로 뒤집어 바꾸기 위해 또 다시 민주당 당원 투표를 한답니다.
결론은 뻔하리라 예상되지만 그래도 민주당원들의 올바른 판단으로 대한민국에 정의가 살아있길 바랍니다.』

추미애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여!

쇠귀에 경읽기를 하지 않기 바란다. 천벌이 내려질 것이기 때문이다.

※ 상기 칼럼은 개인의 생각이며 본보의 편집방향이 아님을 알립니다.

김용복 논설실장 kyb110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