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2년 부터 수도권-세종청사 통근버스 운행 중단

기사승인 2020.09.18  12:01:21

공유
default_news_ad1

- - 현재 33개 노선에서 일 평균 38대 운행, 내년에 40% 운행 감축
- 입주부처 공무원 약 90% 세종권(대전, 청주, 공주) 거주...

▲ 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통근버스를 타려고 줄을 서고 있는 모습.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본부장 조소연)는 중앙부처의 세종청사 이전 및 세종권 정주여건 개선에 따라 오는 2022년부터 수도권에서 세종청사를 오가던 통근버스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세종청사 간 통근버스는 33개 노선에서 일 평균 38대의 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나, 내년에는 환승역 등 교통거점 중심으로 권역별로 노선을 통합해 약 40%를 감축 운행하고, 1년 정도 유예기간을 거쳐 2022년부터는 수도권 전 노선의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운행 중단 후에는 통근버스 운행지원을 청사 주변지역으로 전환해, 조치원·대전·청주·공주 등에서 세종청사로 운행하고 있는 통근버스는 현재 운행노선을 유지하고, 오송역 노선에 대해서는 통근버스 운행 대수를 증차하는 등, 이용수요를 감안해 필요시 확대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정부세종청사의 수도권 통근버스는 수도권 거주 공무원들의 통근지원을 위해 지난 2012년 53대 운행을 시작으로 매년 평균 약 20% 내외 규모로 감축·운행해왔고, 올해는 38대를 운행 중이다.

세종청사 단계별 이전에 따라 매년 세종시로 이주해 오는 공무원들 이 많아져, 최근 세종청사 등 입주부처 공무원의 약 90%가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 청주, 공주 등 세종권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2012년부터 수도권 거주 공무원들의 통근 지원을 위해 통근버스를 운행해 왔지만 그간의 정주여건 개선사항을 감안해 2022년부터 운행을 중단할 방침”이라며 “세종중심 근무가 정착될 수 있도록 입주부처 공무원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