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미세먼지 대응 관학 공동연구 추진

기사승인 2020.03.26  09:31:01

공유
default_news_ad1

- 26일 보건환경연구원-고려대 세종캠퍼스 첫 양해각서 체결

[미래세종일보] 서정진 기자=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박미선)과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부총장 김영)가 코로나19와 미세먼지 등 주요 현안해결을 위해 우수 연구기술을 교류하고 지역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모은다.

세종보건환경연구원은 26일 고려대세종컴퍼스와 우수 연구기술 교류 및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종보건환경연구원과 고려대세종캠퍼스는 지역 연구를 선도하는 우수기관으로, 그간 보건·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연구 성과를 도출해 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 기관·대학은 코로나19와 미세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주요 보건·환경 현안 대응 및 근본 원인 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양 기관·대학은 상호 필요로 하는 연구장비 및 시설을 공유하며, 양 기관 연구내용 및 인적 교류를 위한 정기 포럼 등 행사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로써 면역증진·감염병 치료를 위한 바이오의약품 개발, 독성 및 미량위해물질 센싱·처리 분야 등에서 실효성 있는 공동연구가 기대된다.

또, 학생 인턴십 프로그램 및 학연 협동과정 운영을 통해 지역 연구인력 양성은 물론, 기타 이번 협약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업무 지원에도 힘을 모은다.

양 기관·대학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세종시민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는 다양한 현안에 더욱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지역 인재육성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미선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양해각서는 보건환경연구원과 지역 내 우수 대학이 처음으로 맺는 협약으로 관·학 공동협력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행정수도 위상에 맞는 선제적 대응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영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부총장은 “정기 연구포럼 개최, 학생 인턴십 프로그램 공동운영, 연구 장비 및 시설 공유 등은 지역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 기관이 함께 윈-윈 하는 우수 협력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정진 기자 luck797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