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평년보다 따뜻…“농작물 저온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사승인 2020.03.13  14:09:33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봄철 농작물 저온피해 모니터링 강화 등 예방대책 추진

▲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내포/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도가 봄철 농작물 저온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충남지역 지난겨울 평균 기온은 2.2도로, 평년 영하 0.4도보다 약 1.8∼2.5도가량 높은 기온을 보였다.

이 가운데 최고기온은 7.7도(평년편차 2.5도↑), 최저기온 영하 2.5도( 〃 2.8도↑)로 이례적으로 따뜻했던 겨울로 기록됐다.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과수의 경우 개화기가 약 일주일가량 빨라질 것으로 도는 예상했다. 마늘과 양파는 10일, 인삼은 15일 정도 생육이 빠를 것으로 예측됐다.

문제는 생육이 빨라질 경우 꽃샘추위로 인한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도는 노지 작물에서 저온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농업인들에 철저한 사전 관리를 당부하는 동시에 5월까지 봄철 농작물 저온피해 예방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생육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품목별 농작물 관리 요령에 대해 농가 지도 및 홍보를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저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농작물 관리 요령에 따라 철저히 준비한다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