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성군, 열감지 카메라 설치로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대응’

기사승인 2020.03.13  14:07:58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성군이 열감지 카메라 설치로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홍성터미널 열감지 카메라 앞에서 직원들이 방역 근무 중이다

[홍성/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홍성군이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해 적외선 열 감지카메라를 설치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한 총력대응에 나섰다.

군은 지난달 28일 홍성역, 광천역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한데 이어 홍성터미널, 홍성군청, 홍성읍·광천읍·홍북읍 행정복지센터 등 7개소에 카메라를 추가 설치하고 직원을 상시 배치하는 등 꼼꼼하고 체계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군은 외지인들과 유동인구가 많은 홍성역, 광천역에 2인 1조 근무조를 편성해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이용객들의 발열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손 소독제 사용 및 코로나 예방 행동수칙 등을 안내한다.

이용객 중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확인되면 근무자가 체온을 재측정하고 확산지역 방문 여부 등 인적사항을 확인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유입차단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홍성터미널에 2인 1조의 근무자를 투입해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터미널 이용객들의 발열상태를 점검하고,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에 대한 방역에도 적극 힘쓰고 있다.

홍성군 관계자는“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차단을 위해 방역체계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며 “군민분들께서는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협조를 부탁드리며 홍성군에서는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은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라 10개부서 6개 실무반으로 편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24시간 상황실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