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내 6개 시·군 지방상수도 현대화 착수

기사승인 2020.03.12  12:00:14

공유
default_news_ad1

- 노후관 교체 등 도민 물 복지 실현…5년간 1297억 원 투입

▲ 상수도 공사 모습(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내포/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도는 12일 공주시 등 도내 6개 시·군을 대상으로 ‘2020 신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주민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사업으로, 현재 부여·서천·태안·홍성·예산 등 도내 5개 군을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올해 신규 대상 지역은 천안·공주·보령·서산·당진·청양 등 6개 시·군이며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297억 7700만 원을 투입한다.

주요 사업 내용은 △노후관로 교체 △누수 탐사·복구 △블록시스템 구축 등이며 지역 유수율 85% 달성을 목표로 추진한다.

도와 6개 시·군은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케이-워터(K-water)와 일괄 협약을 체결했으며 환경부와 협의해 지역 내 사업 대상지를 확정했다.

도는 행·재정적 지원과 협의 조정 등을 총괄하고, 케이-워터는 효율적 물 공급을 위한 블록시스템 구축 및 노후관 정비 사업을 수행하며 6개 시·군은 사업 전반을 지원한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은 “케이-워터, 사업 대상 시·군과 함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며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도민 물 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